은혜의 샘터

  • 말씀과 기도 >
  • 은혜의 샘터
박넝쿨이 그리도 소중한가?
오영락 2018-12-06 추천 0 댓글 0 조회 75

우리는 눈먼 자와도 같습니다. 어디로 가야 옳은 길인지 무엇을 해야 합당한지를 모른 채로 살아갑니다. 그러면서도 자기 행위와 자기 생각이 옳은 줄 착각하면서 삽니다. 우리는 요나 선지자처럼 고집 불통이고, 이기적인 사람들입니다. 무슨 큰 대의명분(大義名分)이나 있는 것처럼 행세하지만 실은 자기 머리위에 드리워진 박넝쿨의 그늘 속에서 희희낙락 (喜喜樂樂) 하는 것이 우리 모습이 아닐까요? 자기 한 몸 고달프면 죽고 싶고 자기 한 몸 편안하면 즐거워 하는 존재, 다분히 육체적이고 세속적인 삶에 매여 있는 우리들을 하나님께서 부르셔서 이 세상을 향하여 하나님의 사랑을 선포하라고 하시니 그저 감격하고 감사할 뿐입니다. 너무나 이기적인 나를 들어 쓰셔서 세계복음화의 선봉(先鋒)에 서게 하시니 놀라와라, 그분의 섭리여!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주는 기쁨, 누리는 행복" 오영락 2018.12.14 0 96
다음글 "벧엘로 가자" 오영락 2018.11.30 0 76

31125 충남 천안시 동남구 신원3길 28 (원성동, 은혜침례교회) TEL : 041-573-1372 지도보기

Copyright © 은혜침례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24
  • Total116,689
  • rss
  • 모바일웹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