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도서

  • 알아두세요 >
  • 추천도서
'나마스떼, 닥터양!'
운영자 2008-09-25 추천 1 댓글 0 조회 685

저     자 : 양승봉, 신경희

출 판 사 : 생명의 말씀사

가     격 : 13,000원

 

 

■ 책소개

 

본서는 저자가 14년간 네팔 산골마을에서 외과의로 살면서 만났던 네팔 사람들과 그들을 위하여 의사에게 보장된 안락한 삶에 안주하지 않고, 자신을 희생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기록이다. 마치 히말라야 산골짜기의 외딴 마을에 와 있는 듯한 생생한 느낌으로 이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비록 세계 빈민국 10위 안에 손꼽힐 만큼 가난하고 희망이 보이지 않는 척박한 땅이기도 하지만, 이들이 있기에 아직 희망이 남아있는 땅이기도 하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마치 셰르파의 도움으로 에베레스트에 오르는 것처럼 우리를 하나님의 사랑과 희망으로 인도할 것이다

‘나마스떼’라는 말은 “당신 마음에 있는 신에게 경배를 드립니다”라는 네팔 인사말이다. 우리 식으로 말하자면 “안녕하세요” 쯤 될 것이다. 물론 크리스천들은 ‘나마스떼’ 대신, ‘저어머시’라고 인사한다. 이 말은 “예수님은 우리의 승리가 되십니다”라는 의미다.

 

 

■ 책속으로

 

“나이가 드는 걸까요? 개인적으로는 요즘 들어 지난 세월을 복기해보는 일이 부쩍 잦아졌습니다. 의과대학에 들어가고, 아내를 만나서 가정을 이루고, 병원에서 일하면서 크리스천 의료인들과 교제하고, 선교사로 지원하고, 뉴질랜드에서 훈련을 받고, 오지 병원에 부임했다가 카트만두로 나와 오늘에 이르는 과정을 마음속으로 하나하나 따라갑니다. 네팔에 들어와 적잖은 세월을 보내는 동안 무던히도 많은 언덕과 비탈길을 오르내렸습니다. 문득 선교사로, 외과의사로 이곳에서 지냈던 13년이 자전거 타기와 참으로 닮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의욕이 앞서서 무작정 달려 나갔다가는 지쳐 떨어지기 십상입니다. 앞만 보고 내달리면 속도는 다소 빠를지언정 주변을 일일이 살피기 어렵습니다. 목표에만 정신을 빼앗기면 목적을 잃어버립니다. 고생하러 자전거를 끌고 나선 게 아닌 것처럼 고행하러 선교지에 나온 것도 아닙니다. 지도를 잘못 읽으면 갔던 길을 한참이나 되돌아와야 합니다. 고단한 오르막 뒤에는 신나게 달릴 수 있는 비탈길이 기다립니다. 위험을 피할 수는 없지만 그때마다 도움의 손길이 나타납니다. 공기 펌프를 잃어버리고, 체인이 끊어지고, 논두렁에 처박히기도 했지만 언제나 돕는 손길이 나타났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곳에 자전거 수리점이 있었고, 지나던 차가 실어다주기도 했습니다.

마찬가지로 뜻밖의 복병을 만나 사역을 접어야하는 게 아닐까 고민할 때면 어김없이 구원의 메시지가 도착하곤 했습니다. 성경말씀이나 상담 전문가의 조언, 동료 선교사, 네팔 교회 크리스천, 아름다운 자연 등 통로는 다양했지만 주제는 언제나 사랑과 평안, 위로였습니다.”


 

■ 저자소개

 

양승봉 선교사는 1982년 부산의대 졸업, 고신의료원에서 일반외과 수련을 마쳤으며, 3년간 군의관 복무 후 김해복음병원 외과 과장으로 일했다. 의과대학시절 누가회(CMF)를 통하여 선교에 눈을 뜨고, 선교에 부담감을 가졌으며, 선교의 부르심에 순종하게 되었다. / 신경희 선교사 1984년 이화여대 특수교육과를 졸업했으며, 부산구화학교 교사로 일했다. 현재 양승봉 선교사 부부는 인터셔브선교사로 네팔에서 14년째 사역하고 있다. 가족으로는 신경희 선교사님 사이에 진모, 경모, 인모 세 아들이 있다.

양승봉선교사 관련홈페이지: http://www.goodnews.co.kr/yang/ 
 http://file.cgntv.net/cgn_player/player.htm?vid=23386 
 http://cafe.naver.com/cafenepal

 

 

■ 목  차

 

■ 추천의 글 1 | 닥터 양의 탐험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 추천의 글 2 | 타고난 의사가 아닌 다듬어진 명의
■ 여는글 | 네팔 13년, 한나절 신나는 사이클링처럼

1부 봄, 미지의 땅을 향하여
- 다음을 알 수 없으므로 더 흥미로운 길
- 보이지 않는 손길은 언제나 작업 중
- 이겨내거나 또는 적응하거나
- 섬김, 성실과 겸손으로
- 로버트와 루스, 황금기 초입에서 만난 친구

2부 여름, 그 황금기의 기억
- 황금기의 첫 아침
- 레스 도난, 세대를 건너 이어지는 헌신
- 인모, 선물로 또는 사랑의 빚으로
- 가운을 입은 예수님의 초상
- 억울한 감정을 다스리는 법
- 낙원의 불청객
- 가난이 죄가 되지 않는 네팔을 위하여
- 사랑만이 대안이다

3부 가을, 무르익은 열매는 창고에 쌓이고
- 크리슈나를 털고 크리스티나로
- 인드라가 유혹을 견딜 수 있을까요?
- 킴의 변신은 끝나지 않았다
- 찬드라, 복음 들고 산을 넘는 전도자
- 진정한 혁명은 어디서 시작되는가

4부 겨울, 그리고 다시 봄 추울수록 새로운 봄기운
- 비교하면 눈이 탁해집니다
- 농부가 떠난 들판에도 봄은 오는가
- 기로에 선 선교병원, 대안을 찾아라

■ 닫는글 | 함께 뛰어주시겠습니까?
■ 감사의 글 |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립니다
■ 편집자 후기 | 삶으로 전하는 한 편의 명설교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만입의 고백 - 찬양' 운영자 2008.09.25 1 684
다음글 '영성수업' 운영자 2008.09.25 1 814

31125 충남 천안시 동남구 신원3길 28 (원성동, 은혜침례교회) TEL : 041-573-1372 지도보기

Copyright © 은혜침례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5
  • Total106,121
  • rss
  • 모바일웹지원